하나파워볼 파워볼결과 파워볼전용사이트 분석 홈페이지 주소 바로가기

유튜브 통해 각종 논란 해명…”커리어에는 거짓 없어”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유튜브 콘텐츠 ‘가짜사나이’를 통해 예능 블루칩으로 떠오른 이근 대위가 최근 불거진 여러 논란에 대해 부인 또는 해명하며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근 대위는 13일 이른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불미스러운 일로 이런 글을 올리게 돼 참 송구하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먼저 한 연예 콘텐츠 유튜버가 유엔 관련 경력을 허위로 기재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유엔을 포함한 내 커리어와 학력에 있어 제기되는 모든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열심히 살아온 증거이자 자부심”이라며 “거짓으로 치장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으며 속여서 이익을 취한 적은 더더욱 없다”고 반박했다.

이근 대위는 성추행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다는 의혹에는 “2018년 공공장소, 클럽에서의 추행 사건은 처벌을 받은 적이 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그는 “판결문에 나온 증인 1명은 여성의 남자친구이며 당시 직접 (성추행을) 목격하지 못했다. 또한 당시 폐쇄회로(CC)TV 3대가 있었으며 내가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는데도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단 하나의 증거가 돼 판결이 이뤄졌다”고 반발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법의 판단을 따라야 했지만 스스로의 양심에 비춰 더없이 억울한 심정이며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근 대위는 그러면서 “유명해진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깨닫고 있다”며 “절대 흔들리지 않고 앞으로도 이 모든 것이 내가 누리는 것들에 대한 주어진 책임이라 생각하고 더 경청하고 최선을 다해 설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으로 군사 컨설턴트 겸 유튜버로 활동하는 이근 대위는 ‘가짜사나이’에서 훈련 교관으로 활약하면서 유명해졌다. ‘인성 문제 있어?’, ‘○○는 개인주의야’ 같은 유행어를 탄생시킨 그는 최근 MBC TV ‘라디오 스타’, SBS TV ‘집사부일체’, JTBC ‘장르만 코미디’ 등 다양한 예능에 출연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동시에 채무 논란, 가짜 경력 의혹, 성추행 처벌 전력 등 여러 구설에 오르며 곤욕을 치르고 있다. 그가 몸담았던 민간 군사전략컨설팅회사 무사트(MUSAT)는 “이근 대위는 지난 8월 1일부로 자진 퇴사했다”고 선을 그었다.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마르틴 외데가르드(왼쪽)와 엘링 홀란드. /사진=엘링 홀란드 인스타그램 캡처노르웨이 축구대표팀에 ‘환상 짝궁’이 나타났다. 주인공은 특급 유망주로 꼽히는 엘링 홀란드(20·도르트문트)와 마르틴 외데가르드(22·레알 마드리드)이다.

노르웨이는 12일(한국시간) 오슬로에서 열린 루마니아와 유럽축구연맹 네이션스리그 홈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홀란드가 해트트릭(3골), 알렉산더 솔르로스(1골)가 1골을 추가해 팀 승리를 이끌었다.

공격형 미드필더 외데가르드의 활약도 만만치 않았다. 홀란드의 3골 중 2골을 어시스트했다. 상대 수비진을 한 번에 무너뜨리는 감각적인 패스를 선보였다.

핵심 전력 홀란드와 외데가르드는 노르웨이의 현재이자 미래로 꼽힌다. 실력도 실력이지만, 더욱 주목해야 할 것은 이들의 나이. 홀란드는 이제 20살이고, 외데가르드는 20대 초반이다. 둘은 노르웨이 대표팀을 10년 이상 책임져야 할 기둥이자 특급 스타인 셈이다.

이날 경기 후에도 홀란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외데가르드와 함께 있는 사진을 게재하며 “나의 가이(Guy)”라는 글을 적었다. 둘의 동료애를 확인할 수 있었다. 홀란드와 외데가르드는 인터뷰를 통해 서로를 칭찬하기도 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홀란드에게 평점 10점 만점을 주었다. 외데가르드도 평점 9.1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엘링 홀란드(맨 왼쪽)와 마르틴 외데가르드(맨 오른쪽). /사진=AFPBBNews=뉴스1
사진=EPA-REUTERS POOL 연합뉴스
사진=EPA-REUTERS POOL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시즌 중 주장 교체?엔트리파워볼

영국 언론 익스프레스는 12일(한국시각) ‘맨유 팬들은 해리 매과이어가 아닌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주장을 맡기를 원한다. 팬들은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이 결정을 내려주길 바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1윌 맨유의 유니폼을 입은 페르난데스는 팀의 중심으로 자리잡았다. 그는 맨유 유니폼을 입고 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7경기에서 공격 포인트 18개를 기록했다. 또한, 그라운드 안팎에서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맨유의 주장 매과이어는 시즌 개막 전 논란에 휩싸였다. 그리스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부정적인 사건으로 현지 법정에 선 것.

익스프레스는 ‘맨유 팬들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앞으로 누가 주장으로 뛰는 모습을 보고 싶은지 의견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팬들은 ‘페르난데스는 폴 포그바의 사랑을 받는다. 캡틴감이다’, ‘매과이어는 몇 가지 이유로 맨유의 주장이 돼선 안 된다’, ‘페르난데스가 주장 자리에 들어맞는다. 다른 사람보다 한 수 위’, ‘페르난데스의 팔에 주장 완장을 채워주고 팬들의 행복을 다시 찾아줘야 한다’ 등의 반응을 내놓았다.

존경할 만한 스승은 없었다. 음대 교수들의 악행에 시청자들이 분노했다.

10월 1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13회(극본 류보리/연출 조영민)에서 채송아(박은빈 분) 이정경(박지현 분) 박준영(김민재 분)은 차례로 교수들에게 굴욕을 당했다.

먼저 채송아는 그동안 애써온 체임버 단원이 아닌 총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되며 교수 이수경(백지원 분)에게 제대로 뒤통수를 맞았다. 이수경은 대놓고 “체임버는 잘하는 애들만 모인 곳. 넌 처음부터 총무”라고 말해 채송아를 두 번 죽였다.

이어 송정희(길해연 분)는 제자 이정경이 또 다른 제자 양지원(고소현 분)을 레슨한 사실을 알고 “널 어렸을 때부터 봐서 어리게만 생각했다. 네가 날 많이 의지한다고 생각했고 내가 챙겨야 할 내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이제 보니 나 없이도 잘 하겠다. 어떻게 내 제자를 빼앗아갈 생각을 했니?”라며 성냈다.FX시티

이에 이정경이 “그런 것 아니다. 그냥 저 어릴 때가 생각나서 도와주고 싶었다”고 눈물을 흘리며 설명하자 송정희는 “어렸을 때 네 생각? 지원이는 너와 다르다. 지원이가 너처럼 실패할 것 같니?”라며 이정경의 상처를 후벼 팠다. 이정경은 어릴 적 천재 소리를 들었지만 크면서 평범해진 상처를 가진 인물.

뒤이어 이수경은 아예 많은 사람들 앞에서 채송아를 무시했다. 이수경은 “연주자 와이프로 송아 만한 애가 없다. 요새야 여자들도 자기 일 갖고 일하는 시대지만 준영이 같이 연주투어 다니는 애들은 연주가방 싸주고 일정 관리해줄 와이프가 있어야 하지 않냐”고 말했고 나문숙(예수정 분)이 “우리 준영이가 그런 거 따져가며 사람 만날 애는 아니다”고 제지했다.

이수경은 채송아를 대전 중고거래 심부름까지 보내며 부려먹은 걸로 모자라 채송아 연인 박준영도 제 체임버 연주회에 동원할 작정하고 있었고, 채송아가 용기를 내 “체임버 일 그만하겠습니다”라고 말하자 “학교를 다니기가 싫은 모양이야?”라고 성내며 후폭풍을 짐작하게 했다.

이후 이날 방송말미에는 스타 피아니스트 박준영까지 위기를 맞았다. 박준영의 연주가 유태진(주석태 분) 교수의 연주로 올라가 있던 것. 유태진이 제자 박준영의 연주를 훔친 것으로 짐작되는 상황이 보는 이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주요인물들이 모두 교수로 인해 상처받고 위기를 맞은 상태. 시청자들은 방송 후 “교수들이 왜 다 이 모양이냐” “음대 교수는 다 쓰레기라는 것을 알리는 게 드라마의 의도냐” “작가님 음대 고발은 PD수첩에 하세요” “이 드라마는 제대로 된 스승이 한 명도 없어” 등 반응을 보이며 분통을 터트렸다. (사진=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캡처)

12일 중국 칭다오에서 코로나19 검사가 실시되고 있다.  © AFP=뉴스1
12일 중국 칭다오에서 코로나19 검사가 실시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57일만에 중국 내 첫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산둥성 칭다오시에서 전주민을 상대로 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12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확진자 12명이 새로 발생한 칭다오시의 보건당국은 900만명이 넘는 전 주민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파워볼사이트

칭다오 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홈페이지에서 칭다오 흉부외과병원에서 9명의 환자가 새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8일간의 국경절(추석) 연휴가 끝난 지난 주말에 이 병원에서 확진자 3명이 나온 데 이어 확진자가 더 추가된 것이다.

이 때문에 연휴에 칭다오를 방문했다가 바이러스를 갖고 다시 돌아간 이들이 많은 것 아니냐는 우려가 퍼졌다. 맥주와 해안 등으로 유명한 칭다오는 이번 연휴 동안 44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았다.

칭다오 정부에 따르면 12일 정오 기준 28만명의 시민을 검사했으며 5일 이내에 전 주민을 대상으로 검사를 마칠 예정이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칭다오 흉부병원과 주택가에 격리조치를 내렸지만 아직 칭다오에 대한 폐쇄령을 내리지는 않았다.

ungaungae@news1.kr

Leave a Reply